다음카카오, 신개념 멀티미디어 웹툰 「공뷰」 출시

유주얼미디어l승인2015.01.30l수정2015.01.30 19: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다음카카오(공동대표 최세훈·이석우)가 음성, 영상 등 다양한 멀티미디어를 결합한 다음 웹툰 ‘공뷰’를 선보이며, 모바일 시대 신개념 웹툰 장르 개척에 나섰다.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짧은 호흡의 콘텐츠 구성에 멀티미디어 효과까지, 지금껏 경험할 수 없었던 새로운 방식의 웹툰 콘텐츠로 큰 즐거움을 선사하며 다음 웹툰이 또 한번 눈길을 끌고 있다.

다음 웹툰이 새롭게 선보인 ‘공뷰’ 웹툰은 모바일에 최적화된 감상 환경을 제공한다. 글과 삽화로 구성된 기존 웹툰에 대화를 읽어주는 성우의 음성, 배경음악, 영상 등 다양한 멀티미디어 효과로 재미요소를 더했다.

등장인물 간 대화를 모바일 메신저 채팅 UI로 구현해 독자 몰입감을 높인 기능도 눈에 띈다. 특히 스토리 전개를 간략하게 구성해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로 웹툰 콘텐츠를 부담없이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공유 버튼을 통해 카카오톡, SNS 등으로 콘텐츠를 자유롭게 나눌 수 있다.

‘공뷰’는 형태에 따라 ‘더빙툰’, ‘채팅툰’, ‘썰툰’ 등 크게 세가지 장르로 나뉜다. ▲ ‘더빙툰’은 웹툰 인물들의 대사를 인기 성우들이 더빙한 음성으로 제공해 웹툰을 마치 애니메이션과 같이 실감나게 감상할 수 있다. ▲ ‘채팅툰’은 작품 속 인물들이 메신저로 채팅하는 내용을 독자가 볼 수 있도록 채팅 UI를 적용한 웹툰이다. 독자가 화면을 터치할 때마다 인물들의 메신저 말풍선이 생성돼, 마치 대화에 직접 참여하는 듯한 재미를 느낄 수 있다.

특히 원작 웹툰의 등장인물의 메신저 대화를 볼 수 있는 번외편 성격의 웹툰을 제공함으로써 작품에 대한 몰입감을 배가시킨다. ▲ ‘썰툰’은 독자가 직접 제보한 사연을 웹툰으로 제작해주는 참여형 웹툰으로, 독자의 경험담을 바탕으로 한 다양하고 참신한 소재가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다음 웹툰은 <저녁같이드실래요? - 그들의 대화>, <새싹툰>, <스타캣의 힐링툰> 등 총 10편의 작품을 공뷰 웹툰으로 모바일에서 연재하고 있다. 공뷰 웹툰이 오픈된 지난 달 18일부터 현재까지 공뷰 웹툰 콘텐츠에 대한 이용자 반응은 뜨겁다.

공뷰 웹툰 10편의 누적 조회수는 500만건으로, 이 중 <저녁같이드실래요? – 그들의 대화>는 조회수가 100만건에 달한다. 특히 마치 독자가 등장인물과 메신저 채팅을 하는 듯한 즐거움을 선사하는 채팅툰은 기존 웹툰과는 전혀 다른 신선함을 느낄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다음카카오는 다음 웹툰 작가가 ‘공뷰’ 웹툰을 비롯한 다양한 형태의 웹툰 콘텐츠를 손쉽게 제작할 수 있도록 저작 툴을 제공할 계획이다. 작가들은 직접 자신의 작품에 다양한 멀티미디어를 결합한 새로운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어, 웹툰 장르의 다변화와 창작이 가능한 콘텐츠 생태계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다양한 멀티미디어 기능이 적용된 ‘공뷰’ 웹툰은 다음 웹툰 모바일 앱 1.1.0버전 이상에서 ‘공뷰’를 검색해 감상할 수 있다. 다음 웹툰은 공뷰 콘텐츠에 대한 독자들의 뜨거운 호응에 힘입어 모바일뿐만 아니라 PC환경에서도 공뷰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확대할 계획이다.

다음카카오 관계자는 “다양한 멀티미디어 효과, 간략한 스토리 구성 등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새로운 공뷰 웹툰 콘텐츠를 선보이며 독자들에게 신선한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며 “다음 웹툰 작가들도 기존 작품에 다양한 기능을 더해 또 하나의 새로운 공뷰 콘텐츠 재창작할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 다음 웹툰은 콘텐츠 산업 활성화를 위한 끊임없는 시도와 노력으로, 작가와 함께 풍성하고 다채로운 모바일 콘텐츠 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유주얼미디어  lejour@u-jewel.com
<저작권자 © 유주얼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주얼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부천시 부천로198번길 18, 201동 502호(춘의동, 춘의테크노파크2차)  |  전화 : 032)237-0303  |  팩스 : 032)237-0306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508호  |  사업자등록번호 : 119-86-85291  |  발행·편집인 : 김유창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창
Copyright © 2020 유주얼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