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서비스 ‘코미코’, 웹툰 작가 육성을 위한 ‘세컨드 찬스 프로젝트’ 개최

유주얼미디어l승인2016.06.02l수정2016.06.02 18: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NHN엔터테인먼트의 웹툰 서비스이자 종합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코미코(comico)’가 ‘CJ E&M’, 만화 전문 제작사 ‘재담미디어’와 손잡고 웹툰 작가 육성을 위한 ‘세컨드 찬스 프로젝트(SECOND CHANCE PROJECT)’를 개최한다.

‘세컨드 찬스 프로젝트’는 신진 웹툰 작가 양성과 함께 웹툰 IP를 활용한 2차 산업 확대를 위해 기획된 프로그램으로, 기성 작가가 퀄리티 있는 작품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독려한다.

프로젝트를 공동 기획한 3사는 각 사의 특화된 사업 역량과 채널을 활용한다. ‘코미코’는 프로젝트 진행 및 연재 플랫폼을 제공하고, ‘CJ E&M’은 매월 100만원씩 6개월 동안 10여 명을 대상으로 기획개발비 총 6,000여 만원을 투자하며, ‘재담 미디어’는 스토리 전개 및 편집 가이드 등 작품 프로듀싱을 지원한다.

참가 희망자는 7월 1일부터 7일까지 메일을 통해 접수할 수 있으며, 심사를 통해 선정된 10여 개 작품은 8월부터 약 6개월 간 작품을 기획하고 개발하는 과정을 거친다. 이 기간 동안 코미코-CJ E&M-재담미디어 3사는 매월 정기적으로 작품의 진행 상황 및 내용을 공동 심사하며, 관문을 모두 통과한 우수 선정작은 각 사와 계약 체결 후, 실제 연재 및 영상화를 준비하게 된다.

작품은 액션, 로맨스, SF, 판타지, 드라마, 생활, 성인 등 장르 불문이며, 서류는 전체 스토리를 포함하고 있는 작품 기획서, 1회 분량의 완성된 원고, 기존 연재작품을 확인할 수 있는 온라인 사이트 및 기타 정보(1~5화 원고 및 완결까지 정리된 시놉시스) 그리고 캐릭터 및 배경 일러스트를 제출하면 된다.


유주얼미디어  lejour@u-jewel.com
<저작권자 © 유주얼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주얼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9길 65, 백상스타타워1차 601호  |  전화 : 02)6429-0303  |  팩스 : 02)6429-0306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3508호  |  사업자등록번호 : 119-86-85291  |  발행·편집인 : 김유창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유창
Copyright © 2019 유주얼미디어. All rights reserved.